★ Diary ★2018.12.12 14:55
내가 진짜 정말로 죽을만큼 힘들고 괴로웠을때 내 곁에 있어준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심지어는 가족이랑도 떨어져서 혼자사는데 당장 만날수 있는 친구조차도 없었는데 유일하게 내가 기댈곳은 컴퓨터 한대 뿐이었다.

그걸로 힘들때는 진짜 머릿속에 아무 생각도 안하고 게임이랑 애니에만 빠져있었고 게임이랑 애니가 재미가 없어질 정도로 질려버린 지금도 게임을 하고 애니를 보면서 괴로움과 외로움을 잊는다.

그리고 인방을 보는 이유는 내가 즐겨하는 게임을 보고 배우거나 재밌는 영상을 보고싶어서라는 이유도 있지만 진짜 이유는 사람이 얼굴 비추고 웃고 떠드는 모습을 보고싶어서이다. TV는 왜 안보냐고? 요즘 들어서 정치색이 섞여들어가니까 진짜 핵노잼이라서 보면 암걸릴거같으니까

'★ Diary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도 나는 게임을 한다  (0) 2018.12.15
결국 멘탈 다 녹아내려서  (0) 2018.12.12
내가 게임을 하고 인방을 보는 이유  (0) 2018.12.12
힘들어  (0) 2018.12.12
내가 회사를 다니는 이유  (0) 2018.07.04
2018년의 다짐  (0) 2018.01.01
Posted by ★blueeye★